앞으로 유튜브에선 아동의 3시간 연속 방송과 더불어 아동학대, 아동학대로 오인될 수 도있는 콘텐츠를 제작하는 것을 금지하는 내용을 지침을 방송통신위원회가 지난 30일 발표했다.

위 지침은 콘텐츠를 제작·진행하는 아동·청소년과 보호자, 기타 제작자를 대상으로 한 자율 준수 지침다.

지침에 따르면 아동·청소년을 학대하거나 학대로 오인될 수 있는 콘텐츠의 제작과 아동·청소년이 신체적 폭력·위험이나 과도한 정신적 불안과 공포에 노출되는 콘텐츠의 제작 이 제한되며, 사행 행위 또는 사행심 유발 콘텐츠, 성별과 지역, 연령, 장애, 종교, 인종 등에 대한 차별과 혐오를 조장하는 콘텐츠, 성적 수치심을 일으키는 신체 노출이나 선정적 콘텐츠도 제한된다.

제작자는 아동·청소년과 보호자에게 사전에 제작 취지와 성격, 유통 플랫폼, 수익 관련 사항 등을 설명하고 동의를 얻으며, 아동·청소년 출연자는 밤 10시~오전 6시 심야, 휴게시간 없이 3시간 이상 장시간, 1일 6시간 이상 생방송을 진행하거나 출연해선 안 된다.

사업자는 신고 및 댓글·채팅 중지 등 기술적 조치를 시행하고, 생방송 진행 시 보호자 동의를 얻어야 한다. 유튜브와 아프리카TV, 트위치 등 플랫폼 사업자들도 이런 지침을 준수하기로 했다.

방통위는 주요 다중채널네트워크(MCN) 사업자와 협조해 지침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시청자미디어센터나 한국전파진흥협회의 1인 미디어 수강생에게도 지침을 적극적으로 알리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