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 외신은 구글의 자회사인 룬이 아프리카 케냐 상공에 인터넷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풍선을 띄웠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3년 구글이 발표한 ‘룬 프로젝트’는 전세계 누구나 인터넷을 사용하는 것을 목표로 시작됐다. 아프리카 등 저개발국가와 사막, 산악 지역 등은 대표적인 인터넷 사각지역으로 이로인한 디지털 격차는 갈수록 벌어지고 있다. 하지만 인터넷 연결을 위한 중계기 설치 등 막대한 비용이 문제다. 이에 대해 세계적인 IT 기업들이 위성, 드론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해결에 나섰으며 풍선 날리기가 가장 주목 받았다.

통신 중계기 등을 갖춘 이 대형 풍선은 태양전지판으로 작동되며 지상의 소프트웨어에 의해 제어된다. 20㎞ 상공인 성층권까지 올라가 약 5만㎢ 지역에 4G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말 그대로 하늘을 나는 기지국인 셈이다.

보도에 따르면 당초 케냐에서의 룬 프로젝트가 본격화된 것은 몇달 전이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재택근무, 교육, 의료 등을 위한 인터넷 사용이 급증하면서 필요성이 더욱 중요시되며 케냐 정부의 사업 승인과 함께 총 35개 풍선이 하늘로 올라갈 예정이다.  

룬 CEO인 앨러스테어 웨스터가스는 “케냐 정부와 현지 이동통신기업인 텔콤 케냐와의 협력이 잘 진행됐으며 아프리카 인터넷 서비스의 흥미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